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제천시육아종합지원센터

검색
  • 커뮤니티
  • 보육뉴스
  • 커뮤니티

    보육뉴스

    영유아 수족구 환자, 3주새 2배 급증…"손씻기 중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56회 작성일 24-05-25 16:29

    본문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손발이나 입에 물집성 발진이 생기며 주로 영유아를 괴롭히는 수족구병의 환자수가 3주 사이 2배 가까이 늘어 방역 당국이 주의를 당부했다.

    22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5월 2주차 수족구병 의사환자(감염확인환자+의심환자) 천분율은 8.4명으로 4월 3주 차 4.4명보다 90.9% 증가했다.

    수족구병은 발콕사키바이러스나 엔테로바이러스 등 장바이러스를 통해 감염되며 입안의 물집과 궤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이 특징적 증상이다.

    5세 이하 영유아에게서 많이 발생하는데, 야외 활동이 늘어나는 5월 환자수가 늘어 6~9월 유행하는 경향이 있다.

    수족구병에 걸리면 처음 2~3일 동안 발열, 식욕부진, 인후통, 무력감 등의 증상이 시작하고 발열 후 수포성 발진이 나타난다.

    증상 발생 후 7~10일 이후 대부분 자연적으로 회복하지만, 신경계 합병증, 신경원성 폐부종, 폐출혈 등 합병증이 생기면 위험할 수도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발병하면 음식물을 삼키지 못해 탈수를 유발할 수 있으니 수분 섭취가 중요하다.

    감염력이 상당히 강하다. 환자의 침, 가래, 콧물 등을 통해 감염되거나 피부의 물집에 직접 접촉해 옮기도 한다. 환자가 만진 물건을 만졌다 전염되는 경우도 많아 어린이집, 유치원, 놀이터 등 영유아가 모이는 곳에서 감염되는 사례가 많다.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는 장난감, 놀이기구, 문손잡이 등 손이 닿는 집기의 소독관리를 철저히 하고, 영유아가 식사 전후, 화장실 사용 후 손씻기 등 개인 예방 수칙을 잘 지키도록 안내해야 한다.

    수족구에 걸린 영유아는 증상이 발생하면 회복 때까지 어린이집 등의 등원을 자제해야 한다. 방역당국은 발병 후 1주일간 등원과 외출을 하지 말 것을 권고하고 있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수족구병 예방을 위해서는 예방수칙 준수가 중요하다"며 "특히 보육시설에서는 수족구병 예방을 위해 손씻기 지도, 물품 소독 등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QUICK
    MENU

    재단소개

    재단사업

    공연/전시

    온라인문의

    공지사항

    질문과답변

    홍보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