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제천시육아종합지원센터

검색
  • 커뮤니티
  • 보육뉴스
  • 커뮤니티

    보육뉴스

    [연합뉴스]'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2명 늘어…변이 감염자 총 12명(종합)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0회 작성일 21-01-05 16:54

    본문

    30대와 20대 각 1명…30대는 고양 일가족과 같은 비행기로 입국

    "기내전파 가능성 배제할 수 없지만 다른 공간보단 적게 일어나"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국발(發)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가 국내에서 추가로 확인됐다.

    특히 추가 감염자 가운데 1명은 앞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경기 고양시 일가족과 같은 비행기를 타고 입국한 것으로 파악됐다.

    ◇ 영국·남아공발 변이 감염자 총 12명…영국 11명, 남아공 1명

    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3일과 20일 영국에서 각각 입국한 확진자 2명의 검체에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추가로 확인된 2명은 입국한 뒤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전장유전체 분석(NGS·Next Generation Sequencing) 검사에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먼저 지난달 13일 영국에서 국내로 입국한 확진자는 30대이다.

    이 확진자는 입국한 뒤 자택으로 이동해 지방자치단체 보건당국을 통해 실시한 진단검사 결과 14일 확진됐다. 입국 당시 동반했던 사람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정상적인 치료 과정을 거쳐서 현재 격리해제된 상태"라면서 "지난달 21일 과거 입국자 가운데 영국이나 남아공발 확진자의 검체를 확보해 검사를 진행해 어제 결과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같은 달 20일에 입국했다가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실이 확인된 확진자는 20대이다.

    입국 단계에서는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자가격리 과정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났으며, 이후 실시한 검사를 통해 29일에 확진됐다.

    이 환자와 관련해 곽 팀장은 "가족 가운데 접촉자가 있어 검사한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로써 국내에서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에서 유행 중인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는 총 12명이다. 이 가운데 영국발 감염자가 11명, 남아공발 감염자가 1명이다.

    현재 영국에서 급속도로 유행 중인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70%가량 센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 역시 전파력이 상당할 것으로 추정된다.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 "지역사회 추가 전파 위험 없어…전파력, 백신 영향 등은 연구 더 필요"

    방역당국은 변이 바이러스 추가 감염자 2명 모두 검역 과정에서 확인된 사례로, 지역사회 내 전파 가능성이 작다고 강조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들 2명 모두 검역 단계 또는 검역 후에 격리단계를 거치신 분들이기 때문에 지역사회 추가 전파 위험은 없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방역당국의 조사 결과, 지난달 13일 입국한 감염자는 앞서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실이 확인된 고양시 일가족 3명과 같은 비행기를 타고 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 단장은 "(고양시 가족과) 동일한 비행기였다"면서 "기내 전파의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지만 일반적으로 기내 전파는 다른 공간보다 적게 일어나는 편"이라며 가능성을 낮게 봤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S, L, V, G, GH, GR, GV, 기타(O) 등 크게 8개 그룹으로 구분하고 있다. 이 가운데 G그룹과 관련해서는 변이 바이러스 4종이 보고된 바 있다.

    국내에서는 초기에는 S·V그룹이 유행했으나, 지난해 5월 이후로는 GH 그룹이 주로 나타나고 있다.

    현재 영국과 남아공에서 각각 유행하는 변이 바이러스는 서로 다른 유래이지만 501번 아미노산이 아스파라긴(N)에서 타이로신(Y)으로 바뀌는 공통점(N501Y)이 있다는 게 방역당국 설명이다.

    이 단장은 "변이는 바이러스의 생활사에서 발생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전파가 계속되는 한 지속해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변이와 관련한 전파력, 병원성, 백신 영향 등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래픽] '변이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발생 주요 국가
    [그래픽] '변이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발생 주요 국가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영국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걸린 확진자 4명이 추가로 나왔다.
    이에 더해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발 입국자 가운데서도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1명 확인됐다.
    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영국발·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 5건이 더 확인됐다.
    이로써 국내에서 확인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총 9명으로 늘어났다.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yes@yna.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QUICK
    MENU

    재단소개

    재단사업

    공연/전시

    온라인문의

    공지사항

    질문과답변

    홍보관